티스토리 뷰

친구가 담양죽순게장을 꼭 가라고 두 번이나 말했다. 그 덕분에 담양에서 어느 식당을 갈지 별로 고민하지 않았다. 담양 하면 떡갈비인데 리뷰 사진을 보니 떡갈비도 있어서 완벽한 선택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점심시간을 살짝 비켜져 있었기 때문에 우리가 도착했을 때는 차들이 빠지는 중이었다. 생생정보에 나왔던 사진이 있었지만 생생정보는 모든 식당이 다 나오니... 약 4년 반 전 생생정보라 전부 모르는 MC들임

 

식당 입구 바깥쪽에 신발장이 있었다. 설마 좌식인가 걱정했는데 다행히 입식이었음. 화장실도 밖에 따로 있었고 화장실 용 슬리퍼가 따로 있었다.

 

구운 김이 테이블마다 있다. 이 지역 사람들은 김을 매우 좋아하는 것 같다. 가는 식당마다 김을 줌.

 

커플정식을 시켰고 곧 밑반찬들이 깔렸다. 나물과 멸치 콩자반 모두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었음. 멸치볶음, 콩자반이 있으면 나머지 반찬들과 관계없이 건강식단이 완성된다.

 

식사 중 계속 보게 되는 메뉴판이다. 지금 먹고 있는 메뉴의 이름을 계속 찾아보게 된다. 이 식당을 알려준 친구가 커플정식을 시키라고 알려줬다. 커플정식은 죽순 게장 한우정식의 마이너 버전인 것 같다.

 

정식에는 주인공이 많았다. 첫 번째 주인공은 죽순회무침. 과거에 담양에 왔다가 먹어본 적이 있어서 죽순회무침이라 정의를 내렸는데 메뉴판을 보니 죽순우렁이무침 이였음ㅋ “죽순회무침에는 회가 없어요”라는 말을 할 수 없게 되었다. 같이 온 You라이터에게 “어머니께서 골뱅이를 좋아하셔서 어쩌고...” 하는 말도 꺼내려다가 타이밍을 못 잡았는데 골뱅이가 아닌 우렁이였음.

 

양념게장이다. 양념 게장에는 죽순이 들어간 흔적은 없었음. 양념에 갈려서 들어갔을라나? 나는 양념게장을 간장게장보다 더 좋아한다. 치킨도 양념치킨을 후라이드나 간장보다 더 좋아한다.

 

 

간장게장은 죽순을 잔뜩 가지고 있었다. 죽순만 따로 먹어도 맛있었다. 간장 게장은 매니아층이 두터운 음식으로 게장을 말하면 기본이 간장게장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양념게장보다 더 좋은 게를 쓴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밑반찬을 가져다주고 바로 메인요리들을 깔아줬다. 저기 보이는 연어샐러드(역시나 메뉴판을 보고 이름을 알았다)는 누가 봐도 받자마자 바로 입에 넣으라는 의도를 알 수 있는 형태이다. 간장새우 역시 ‘어서 하나씩 까먹으시면 연어샐러드 접시랑 같이 치울게여’라고 외치고 있었다. 메뉴판에 새우장 메뉴가 따로 있었고 14마리에 2만원이니 마리당 1400원이 넘으니 남기지 말고 먹어치우자.

 

공기밥이 메인 요리보다 뒤에 나와서 존재를 잊고 있었음. 공깃밥이 밑반찬과 같이 나왔으면 밑반찬으로 이미 배를 채우는 우둔한 행동을 했을 것이다. 배려 굿

 

꽃게가 들어간 찌개가 나왔다. 꽃게가 많이 들어가 있어서 꽃게찌개 혹은 꽃게탕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나 메뉴판을 훔쳐본 You라이터가 꽃게알탕 이라고 알려줬다. 비운의 메뉴인 것이 먹을 것이 너무 많아서 안주로 먹지 않는 이상 꽃게알탕까지 제대로 공략하기는 무리였다.

 

마지막 주인공인 떡갈비. 누군가 한우인지 돼지인지 묻거든 고개를 들어 메뉴판을 보게 하라. 커플정식 아래 게장 정식 + 한우정식 보이는가? 한우 떡갈비다. 이렇게 주문부터 계산까지 메뉴판을 열 번은 보게 될 것이다. 달달하고 바싹 익혀서 내 입맛에 딱 맞았다. 아껴서 먹고 싶은 맛이었음

 

죽순 간장게장에 살이 꽉 차 있기에 그 모습을 찍으려 했으나 포커스가 출타해서 그만...

 

꽃게알탕은 다른 메뉴들을 거의 다 먹을 때까지 국물 위주로 먹다가 거의 마지막에 게를 건졌는데 예상외로 살이 많이 차 있었다. 단순히 국물 용이 아닌 메인 요리였고 아버지와 함께 왔으면 여기 식당에서 이 찌개를 가장 높게 쳤을거다. 담양 죽순 게장을 추천해 준 친구가 5천원을 내면 게장 추가가 되는 것도 알려줬는데 얼마나 굶주린 상태로 와야 이 많은 음식을 다 먹고 추가 게장이 필요할지 궁금했다.

 

식당에서 50m만 걸으면 영산강과 담양국수거리가 나온다. 평일 아니면 담양 국수거리 주차장에 주차할 생각을 아예 하지 않는 게 심신에 좋을 것 같았다.

 

 

 

아무것도 모르던 우리는 식당 앞에 주차하면 되겠지 생각하며 갔는데... 주변에 식당도 많고 국수거리도 있어서 담양죽순게장 근처에 주차를 못하고 객사공영주차장을 이용했다. 먹고 나니 식당 앞에 주차 자리가 생겨있었음. 일찍 가서 강변에 주차를 하면 죽녹원 이용에도 편하고 여러모로 편할듯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